진로진학자료실

PUNGSAENG HIGH SCHOOL

예비 고3 수능…지나친 기대보다 보수적 접근이 필수!

date_range 2023.02.19 remove_red_eye 271
- 모든 영역 1, 2등급에서 졸업생 비율 높아 
- 3~4등급부터 재학생 비율 높아져 


졸업생의 수능 성적이 재학생보다 높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다. 얼마 전 진학사에서 졸업생의 수능 백분위 평균이 재학생에 비해 10점 가량 높다는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다. 

졸업생의 성적이 높은 만큼, 상위 등급에서 졸업생이 차지하는 비율 또한 높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진학사 데이터를 통해 2023학년도 수능 영역별로 각 등급을 구성하는 재학생과 졸업생의 분포가 어떻게 되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모든 영역 1, 2등급에서 졸업생 비율 높아
진학사에 2023학년도 수능 성적을 입력한 수험생들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 2등급을 받은 학생 중 졸업생의 비율이 모든 영역에서 재학생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어와 수학의 경우 3등급까지도 졸업생의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상위 등급 내에서도 재학생과 졸업생의 비율 차이가 크게 나타난 영역은 수학과 탐구로, 1등급의 경우 전체 수험생 중 3분의 2 가까운 비율이 졸업생이었다. 이는 과목의 난이도 때문으로 볼 수 있는데, 2023학년도 수능에서 수학 영역의 표준점수 만점이 145점으로 상당히 높아 어렵게 출제되었다. 

탐구 또한 표준점수 만점이 70점을 넘는 과목이 많아지는 등 예년에 비해 어렵게 출제되었다. 시험이 어려울 경우 수능 준비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입한 졸업생들에게 당연히 유리할 수밖에 없다. 

상위 등급에서 가장 적은 차이를 보인 영역은 영어였다. 절대평가로 시행되는 영어의 경우 1~3등급 내에서 재학생과 졸업생의 비율 차이가 크지 않았다. 

■ 2023학년도 수능 등급별 재학생·졸업생의 구성 비율 

*데이터 출처=진학닷컴에 2023학년도 수능 성적을 입력한 수험생 165,868명(재학생: 89,293명, 졸업생: 76,575명) 


3~4등급부터 재학생 비율 높아져

졸업생보다 재학생이 더 많아지는 위치는 3등급 내지는 4등급이었다. 국어와 수학은 4등급부터, 영어와 탐구는 3등급부터 재학생의 비율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이후 등급이 낮아질수록 재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이 대체로 높아지는 경향을 볼 수 있다. 

진학사 정시 서비스 이용자 특성상 졸업생이 차지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아 전체 수험생을 대상으로 할 때와는 차이가 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입에서의 실질적인 영향력을 파악하는 데는 본 자료가 상당히 의미 있는 자료라고 볼 수 있다. 






이맘 때쯤 예비고3 학생들이 자신의 위치를 객관적으로 살피고 대입 전략을 세워야 하는데, 모의고사 점수를 기반으로 수능에서의 기대치를 추정하는 과정에서 졸업생의 영향력을 다시금 상기할 필요가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정시는 물론이고 수시 수능최저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서라도 수능에서의 등급 확보는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예비고3 학생들이 단순 모의고사 점수로만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우 소장은 “수능에 대한 지나친 기대보다는 졸업생 유입을 고려해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최대한의 준비를 하는 것이 수시와 정시 모두 성공할 수 있는 길이다.”고 조언했다. 

첨부파일

이전글 서울대에도 '문과 침공'…인문·사회 정시 최초합격 55%가 이과생
다음글 '졸업생 증가현상'…고3에게 얼마나 위협이 될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