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진학자료실

PUNGSAENG HIGH SCHOOL

복잡한 정시, ‘용어’부터 확실히 알자!

date_range 2021.11.14 remove_red_eye 20
- 원점수,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변환표준점수, 대학 환산점수
- 모집단위, 군, 수시 이월 인원, 충원 합격(추가 합격), 추가 모집


입시에서 좋은 결과를 얻으려면 절대적인 성적도 중요하지만,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적절한 전략을 세워 지원하는 것이다.  대입은 지원자들끼리 경쟁하는 상대평가이기 때문에 같은 수능 점수일지라도 지원한 대학, 학과, 군 등에 따라서 다르게 평가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고려해야 할 요소는 많고, 생소한 용어들이 많아 더욱 복잡한 정시. 원서 지원에 어려움이 없도록, 전략을 짜기 전에 알아두어야 할 정시 용어들을 소개한다.  


점수 관련 용어
  
원점수 
수능 시험 문항에 부여된 배점에 따라 자신이 취득한 점수로 국어, 수학, 영어는 100점, 한국사, 탐구, 제2외국어·한문은 50점이 만점이다.   

현재 수능 성적표에는 원점수가 표기되지 않기 때문에 대입에서 활용되지는 않는다. 다만, 성적표가 배부되기 전 가채점 때 자신의 위치를 추정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활용된다.   

표준점수 
수능은 수험생이 시험을 치를 영역 및 과목을 선택해 치르는데, 대입에서 원점수를 활용할 경우 영역별, 과목별 난이도 차이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다.     

표준점수는 자신의 원점수가 평균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점수로서, 과목별 난이도 차이를 감안해 상대적인 성취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계산한 점수다.   

시험이 어렵게 출제되는 경우 표준점수는 높게 산출되며, 반대의 경우 낮아진다. 2021학년도 국어 만점자의 표준점수는 144점이지만, 2020학년도의 경우 140점이었다.    

백분위 
자신보다 낮은 표준점수를 받은 수험생이 얼마나 있는지를 퍼센트로 나타낸 수치이다. 만약 자신의 표준점수가 110점이고 백분위가 80이라면, 자신의 점수인 110점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수험생들이 전체 응시자의 80%라는 의미이며, 이것은 자신이 상위 20%에 있다는 것을 뜻한다.   

국어, 수학 영역의 경우 동일한 백분위라고 하더라도 표준점수에 차이가 있는 경우가 있으며, 그렇기에 변별력은 표준점수에 비해 다소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반대로, 탐구 영역의 경우에는 동점자가 많기 때문에 표준점수 차이보다 비해 백분위 차이가 벌어지는 경우가 생긴다.   

등급  
백분위를 토대로 해 1~9등급까지 구분한다. 상위 4% 이내는 1등급, 4~11%는 2등급, 11~23%는 3등급 등으로 정해진 비율에 따라 등급이 나누어지며, 동점자 수에 따라 이 비율에서 다소 벗어나기도 한다.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는 원점수에 따라 등급이 부여되는데 영어의 경우 90점 이상은 1등급, 80~89점은 2등급, 70~79점은 3등급이 부여되며, 한국사는 50점 만점에 40점 이상 1등급, 35~39점 2등급, 30~34점 3등급이 부여된다.   

변환표준점수 
작년 수능 세계지리 만점자의 표준점수는 63, 백분위는 93이었으나, 사회문화 만점자의 경우 표준점수 71, 백분위 100이었다. 동일하게 만점을 받았음에도 과목에 따라 표준점수와 백분위의 차이가 컸다. 이런 차이를 보정하기 위해 일부 대학에서 탐구영역에 대해 백분위를 바탕으로 한 변환표준점수를 활용한다.   

전년도 연세대 변환표준점수를 보면 세계지리와 사회문화 만점자의 점수는 각 64.06점과 66.44점으로 변환돼, 표준점수나 백분위에 비해 점수차가 작아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가 크게 줄었다.   

대학 환산점수 
대학은 수능 성적표에 나와 있는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을 활용해 학생을 선발하는데, 대학이 수능 각 영역에 설정하는 가중치가 다르기 때문에 대학 간 점수에 차이가 발생한다.   

영역별 가중치를 고려해 각 대학에서 최종적으로 산출하는 점수를 대학 환산점수라고 하며, 이를 통해 자신이 어느 대학에 지원 가능한지를 살펴보는 것이 효과적이다. 대학별 환산점수는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산출 가능하다.   


지원 관련 용어 

모집단위 
말 그대로 대학에서 신입생을 모집하는 단위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학과’나 ‘전공’ 단위로 모집하고, 대학에 따라 ‘학부’, ‘계열’ 등으로 통합해 모집하기도 한다. 

 
각 대학은 가, 나, 다군으로 나뉜 3개의 군에 배치돼 학생을 선발한다. 각 군에서 하나의 대학 및 모집단위에만 지원 가능하기 때문에 정시에서는 총 3번 지원할 수 있다.    

다만, 특별법에 의해 설립된 과학기술원, 사관학교, 산업대학 등 일부 대학은 지원 횟수에 제한을 받지 않는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와 같이 해당 대학의 전 모집단위를 하나의 군에서 선발하는 대학도 있지만, 모집단위에 따라 군을 다르게 해 선발하는 대학들도 많다.  

수시 이월 인원 
수시에서 6회 지원이 가능하다 보니 여러 대학에 합격했을 때 한 곳만 등록하고 나머지는 등록을 포기해야 한다. 이러한 이유로 대학마다 미등록 인원이 발생하는데, 충원 기간도 짧아 기간 내에 수시 모집 인원을 모두 선발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긴다. 

이 경우 대학들은 해당 인원을 정시로 이월해 선발한다. 작년의 경우 일반전형 기준으로 고려대 140명, 서울대 47명, 연세대 192명의 이월 인원(정원 내)이 발생했다. 이월 인원이 얼마나 많이 발생하는지에 따라 입시결과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최종 정시 선발 인원을 확인한 후 지원하는 것이 좋다.   

올해는 12월 28일에 수시 미등록 충원이 등록 마감되기 때문에 12월 29일에 수시 이월 인원이 확정돼 각 대학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충원 합격(추가 합격) 
2개 이상의 대학에 합격해 등록을 포기하는 경우, 예비 번호를 받은 차순위 수험생에게 합격의 기회가 돌아간다. 실제로 많은 수험생이 최초 합격보다는 충원 합격을 기대하고 전략을 수립한다.   

정시 최초합격자 등록 마감일이 2022년 2월 11일이기 때문에 차순위 수험생들에게는 2월 12일부터 2월 20일 21시까지 통보(홈페이지 게시 또는 전화 연락 등)가 될 예정이다. 참고로 모집인원 수 대비 충원인원 수를 비율로 나타내는 것을 충원율이라고 한다.   

추가 모집 
충원 등록까지 마감된 시점에서 미등록 결원이 생길 경우 이를 보충하기 위해 추가 모집을 실시한다. 정시에서 탈락한 학생 중 당해에 꼭 입학을 하고자 하는 학생들은 정시 모집 전형 결과 후 발표되는 추가 모집 요강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진행 기간은 2022년 2월 22일부터 2월 27일까지이다.  

입시와 관련된 기본 내용을 잘 모를 경우 지원 전략을 수립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다. 해당 용어와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대입 정시 성공의 기본 요소임을 기억하자.
 

첨부파일

이전글 2023 실기전형으로 인서울 상위권 ‘체대’ 가는 법!
다음글 수능이 끝나도 입시는 아직! ‘수능 후 수험생이 꼭 해야 할 이것’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