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진학자료실

PUNGSAENG HIGH SCHOOL

고1 대입 준비는 지금부터! 후회 없는 '세특·내신' 관리법

date_range 2021.10.10 remove_red_eye 17
-1학년 2학기 중간고사부터 대입 준비 본격화해야 
-2학년 선택과목, 적성·진로 맞게 골라야 생기부 관리 용이
-세특·내신성적 관리 중요성 커져
-서울 주요대 정시 선발 비율 늘어 수능 경쟁력 확보 필요해
-공통과목 중심으로 기본기 잡으며 개념 이해에 집중하는 것이 유리


1학년 2학기 중간고사부터 대입 준비 본격화해야 
현 고등학교 1학년이 대입을 치르기까지 2년 여가 남았다. 아직 시간적 여유가 많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전문가들은 지금부터 대입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교육부가 이미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기본계획’을 발표해 고1 학생들이 치르게 될 대입의 윤곽이 드러난 상태이기 때문이다. 

2학년 선택과목, 적성·진로 맞게 골라야 생기부 관리 용이   
1학년 학생도 2학기 중간고사 이후부터는 대입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2학년으로 올라가면 일반 선택과목과 진로 선택과목 중 적성과 진로에 맞는 과목을 자율적으로 선택해 이수한다. 따라서 스스로 어떤 계열에 관심이 있는지를 파악하고 선택과목을 결정해야 2학년 때 관심 전공·분야에 특화된 방향으로 생기부를 관리할 수 있다.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지원자가 전공 역량을 키우기 위해 어떤 과목을 이수했는지를 중요하게 본다. 서울대는 2024학년도 대입부터 전공별 연계 교과 이수 과목을 제시한다. 지원자의 지정 과목 이수 여부를 수시모집 서류평가와 정시모집 교과평가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세특·내신성적 관리 중요성 커져  
2024학년도 대입부터는 자율동아리활동, 개인봉사활동 실적, 수상 경력, 독서활동 등 학생부 여러 항목이 평가에 반영되지 않는다. 평가 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항목이 줄어든 만큼 교과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세특)의 중요성이 커졌다. 

세특은 수업 참여 과정에서 교사가 학생의 학업수행 충실도나 과제 수행능력 등을 통해 학생을 평가하는 항목이다. 시험을 잘 보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수업에서 질문하고 토론하는 등 적극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는 태도가 중요하다. 

2022학년도 대입에서 수도권 주요 대학 상당수가 학생부교과전형을 신설하거나 규모를 확대했는데, 이러한 기조가 2024학년도 대입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학생부교과전형은 내신 성적이 합격의 당락을 결정한다. 
 
상위권 대학일수록 학교장 추천을 받은 학생만 지원할 수 있는 제한이 있기 때문에 1학년 때부터 꾸준히 내신을 관리해두는 것이 유리하다. 특히 서울대는 2023학년도 대입부터 정시에서도 교과 성적을 평가에 반영할 예정이므로, 최상위권 대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은 수시나 정시에 관계없이 교과 성적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서울 주요대 정시 선발 비율 늘어 수능 경쟁력 확보 필요해  
서울 소재 주요 대학이 정시 선발 비율을 40% 이상으로 늘린 점도 고1이 주목해야 하는 사항이다. 단일 전형으로는 학생부종합전형에 못지않게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만큼 1학년 학생은 지금부터 수능 경쟁력 확보에도 힘써야 한다. 

특히 국어·수학 선택과목과 탐구과목 결정이 중요한데, 자연계열은 대학에 따라 수학과 탐구에서 선택과목에 제한을 두고 있어 유의해야 한다. 

공통과목 중심으로 기본기 잡으며 개념 이해에 집중하는 것이 유리
자신이 어떤 과목에 관심이 있는지 고민하고 수능에서 강점을 보일 수 있는 선택을 준비하자. 무리한 선행학습보다는 1학년 때 배우는 공통과목 내용을 중심으로 기본기를 잡고 개념 이해에 집중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첨부파일

이전글 대입정보매거진 2021-10월호
다음글 수시 면접에서 내 역량 확실히 증명하는 법!
목록